(주)두레의전라이프
새로운 장례문화를 만들어 갑니다.
재능나눔실천
선진 장례서비스 문화를 선도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올바른 장례문화를 선도합니다.
Previous
Next

장례정보

장례관련 예절 및 관련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문상절차 : 상가(빈소)에 도착하면

① 상가 (빈소)에 도착하면 문밖에서 외투나 모자 등을 미리 벗어둔다.
② 상주에게 가볍게 목례를 하고 영정 앞에 무릎을 꿇고 앉는다.
③ 분향 및 헌화 방법은 향나무를 오른손으로 향을 집어 향로 위에 놓고 , 왼손으로 오른 손목을 받친다.

– 선향 (막대향)일 경우 하나 또는 둘을 집어 촛불에 붙인 다음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든지 왼손으로
   가볍게 흔들어 끄고 절대 입으로 불면 안된다.
   다음으로 두 손으로 공손히 향로에 꽂는데 선향은 하나로 충분하나 여러 개일 경우 반드시 하나씩 꽂아야 한다.

– 헌화를 할 때는 오른손으로 꽃줄기 하단을 가볍게 잡고 왼손바닥으로 오른손을 받쳐들어 두 손으로 공손히
   꽃봉우리가 영정쪽으로 향하게 하여 재단 위에 헌화한 뒤 잠깐 묵념 또는 두 번 절한다.

④ 영좌 앞에 일어서서 잠깐 묵념 또는 두 번 절한다.

⑤ 영좌에서 물러나 상주와 맞절을 한다. 종교에 따라 절을 하지 않는 경우는 정중히 고개를 숙여 예를 표해도 된다.

⑥ 평소 안면이 있는 경우라면 상주에게 문상 인사말을 건네는데 이때는 낮은 목소리로 짧게 위로의 말을 하되
     고인과 관련된 질문을 많이 하는 것은 좋지 않다.

⑦ 문상이 끝나고 물어나올 때에는 두세 걸음 뒤로 물러난 뒤, 몸을 돌려 나오는 것이 예의이다.

여성 절하는 법

공수(拱手) : 평상 시에는오른손을 위로하고, 흉사(兇事)시에는 왼손을 위로 한다.

남성 절하는 법

공수(拱手) : 평상 시에는 왼손을 위로하고, 흉사(兇事)시에는 오른손을 위로 한다.

문상할 때 인사말 : 상가(빈소)에 도착하면 

문상할 때에는 고인에게 재배하고 상주에게 절한 후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물러나오는 것이 일반적이며 전통적인 예의이다.
상을 당한 사람을 가장 극진히 위로해야 할 자리이지만 그 어떤 말도 상을 당한 사람에게는 위로가 될 수 없다는 뜻이며 오히려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더 깊은 조의를 표하는 것이다.

실제 문상의 말은 문상객과 상주의 나이, 평소의 친소관계 등,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건네는 것이 합리적이다. 격식이나 형식을 차린 표현보다 따뜻하고 진지한 위로
한마디를 미리 문상 전에 준비하는 것이 좋다. 상주도 ‘고맙습니다 ’,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 등으로 문상에 대한 감사를 표한다.

문상 시 삼가야 할 일

◆ 유가족을 붙잡고 계속해서 말을 시키는 것은 실례가 된다.
◆ 상주, 상제에게 악수를 청하는 행동은 삼가야 한다.
◆ 낮은 목소리로 조심스럽게 말하고 조문이 끝난 뒤 밖에서 따로 이야기하도록 한다.
◆ 반가운 친구나 친지를 만나더라도 큰소리로 이름을 부르지 말아야 한다.
◆ 고인의 사망 원인, 경위 등을 유족에게 상세하게 묻는 것 또한 실례가 된다.
◆ 집안 풍습이나 종교가 다른 경우라도 상가의 가풍에 따라 주는 것이 예의다.
◆ 과도한 음주, 도박 등으로 인한 소란한 행위나 고성방가는 삼가야 한다.